본문으로 바로가기

국토문화자원을 활용한 지역발전전략 연구
  • 저자이순자 연구위원
  • 게시일2016-10-12
  • 조회수120
3823115CC29B45BB9DE417700CE458DE.jpg 원문보기
주요연구보고서 목록
    •자연친화적 산지관광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구축 연구(2015)
    •지역행복생활권 단위 문화서비스의 효과적 공급방안 연구(2014)
    •국토품격과 삶의 질 제고를 위한 섬자원 활용방안 연구(2012)
    •세종시 한문화마을 조성 기본구상(2012)
    •지역거점 문화도시 조성사업의 추진실태 및 향후 과제(2012)
국토연구원 연구보고서 보러가기
최근 물리적 공공개발사업이 축소되거나 예산이 삭감되면서 지역은 앞다투어 고부가가치화가 가능한 국토문화자원 활용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지방의 열악한 재정력과 경험 및 전문성 부족 등으로 소기의 성과를 거두는 데 한계가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순자 연구위원이 수행한 「국토문화자원을 활용한 지역발전전략 연구」는 지역발전을 위한 국토문화자원 활용과정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 요인을 찾아내고, 이들 요인의 내실화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KRIHS: 이 연구를 수행하게 된 동기는?
이순자: 지자체마다 지역발전의 동력이 될 만한 상당수 자원이 존재함에도, 그 가치를 창출해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도록 하는 데는 많은 어려움이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지역이 자신들의 문화자원을 활용하는 과정에 어떤 요인들이 영향을 미치는지 찾아내고, 실제 현장에서 이들 요인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확인해 본 후, 그 결과를 기초로 중요 요인들 내실화방안을 제시해 보고자 했습니다. 

 

KRIHS: 이 연구의 의미는 무엇인가?
이순자: 기존 연구들이 대부분 단일 또는 소수 사례를 대상으로 한 분석 위주였다면, 이번 연구는 국토문화자원을 활용한 지역발전전략과 관련된 다수 사례를 대상으로 영향요인을 도출하고 그들 간의 상대적 중요도를 분석함으로써 사례연구가 지닌 일반화의 한계를 보완해 보려는 시도를 했다는 것입니다.  

 

KRIHS: 연구 수행과정에서 있었던 에피소드는?
이순자: 지역발전과 문화자원 활용 간 관계를 다룬 연구는 아주 많습니다. 이는 지역 특성 및 여건에 따라 사례마다 전개되는 모습과 그 결과가 다르게 나타나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러다 보니 다수 사례로부터 영향요인을 도출하려는 시도가 의미가 있을까 하는 의문이 생긴 것도 사실입니다. 그럼에도 이들 요인의 실증을 위해 여러 사례지역들을 찾아다니다보니 연구실에만 있었다면 알지 못했을 현장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아주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지금도 남원, 전남 광주, 전주, 천안, 수원, 광명에서 열심히 일하고 계실 그분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습니다.  

 

KRIHS: 연구수행시 보람을 느꼈거나 아쉬웠던 점은?
이순자: 지역을 다니면서 현장에서 일하시는 많은 분들로부터 지역발전과 국토문화자원 활용의 필요성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아이디어와 정보를 얻었던 것은 연구자로서 아주 좋은 경험으로 남습니다. 그런데 일부를 제외한 대부분의 지자체는 여전히 재원마련에 있어서 중앙정부 의존적인데다 전문인력과 정책노하우가 부족해 잠재력이 충분한 자원의 가치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는 현실에 아쉬움을 느꼈습니다. 

 

KRIHS: 앞으로 더 하고 싶은 연구가 있다면?
이순자: 좀 더 다양한 사례를 대상으로 분석을 수행하되, 연구결과와 해석의 객관성을 제고하는 방향으로, 또 정책적으로는 좀 더 철저한 검증을 통해 현실적으로 타당한 실현가능한 대안을 제안할 수 있는 연구를 수행하고 싶습니다.

 

 이순자 연구위원은 2006년 미국 Colorado State University 정치학 박사를 취득하고 현재 국토연구원 국토계획‧지역연구본부 연구위원으로 재직 중이다. 주요 연구분야는 국토 및 지역계획, 문화도시 및 고도정책 등이다. 주요 연구과제는 자연친화적 산지관광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구축 연구(2015), 지역행복생활권 단위 문화서비스의 효과적 공급방안 연구(2014), 세종시 한문화마을 조성 기본구상(2012) 등이다.




 

첨부파일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