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국토정책 Brief) “혁신성장기업 클러스터 북방한계선은 서울 중구·종로구, 남방한계선은 천안 북구”

  • 작성일2019-07-15
  • 분류보도자료
  • 조회수5,446

 국토정책 Brief (2019.7.15)

혁신성장기업 클러스터 북방한계선은 서울 중구·종로구, 남방한계선은 천안 북구

- 국토정책브리프 722호 -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산업 간 융복합이 활발해지면서 개별 기업의 성장과 혁신이 중요해지므로 산업군 단위의 입지지원보다는 성장, 일자리 창출, 혁신을 주도하는 개별 혁신성장기업 중심의 입지지원이 필요하다.


국토연구원(원장 강현수) 강호제 산업입지연구센터장은 주간 국토정책Brief『4차 산업혁명 시대의 혁신성장기업을 위한 입지정책방안』에서 혁신성장기업을 정의·분류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기업을 위한 입지정책방안을 제시했다.


혁신과 성장에 관련된 전체 기업(28만 4,424개)은 세 가지 유형으로 구분된다. ※ 기업평가 기관인 NICE평가정보의 2014~2017년 기업데이터를 활용해 분석​

  ◦ 혁신성장기업은 연구개발비 지출을 통해 혁신을 창출하면서 동시에 고용·매출 성장을 함께 달성한 기업으로서 2014~2017년까지 매년 연구개발비·매출·고용·임금이 동시에 증가한 809개 기업군집이다.

  ◦ 가젤기업은 연구개발비 지출을 여부와 상관없이 기업 내적으로 판매조직·경영 혁신을 통해 지속적으로 매출을 성장시키고 고용을 창출하며, 2014~2017년까지 각 년도에 연평균 고용과 매출이 20% 이상 동시 증가한 기업으로 분류된다.

  ◦ 혁신형 기업은 고용창출이나 성장과는 큰 상관없이 연구개발비만을 지출하는 기업으로 2014~2017년까지 각 년도에 연구개발비를 지출한 1만 6,847개 기업이 이에 해당된다.


□ 연구팀은 혁신·고용·성장을 대표하는 혁신성장기업, 가젤기업, 혁신형 기업은 일반적인 기업들에 비해 수도권 집중이 뚜렷하고 제조업뿐 아니라 유통·서비스업에서도 다수 발견되므로 제조업 중심의 산업분류와 입지지원이 아닌 기업 중심의 입지지원정책으로 전환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 혁신성장기업은 응용소프트웨어 개발공급업이나 바디프렌드 등 지식기반 산업과 제조업에 가장 많이 분포하고 있으나 크린토피아 등 비제조 기업들도 혁신성장기업에 다수 포함돼 있었고,

  ◦ 연구비 지출 여부와 상관없이 높은 매출성장과 고용창출을 주도했던 가젤기업 대부분은 응용소프트웨어 개발공급업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업종에서 많이 발견됐지만 비제조업 기업도 다수였으며,

  ◦ 연구개발비를 지출하는 혁신형 기업은 연구비를 지출하지 않는 기업들에 비해 수도권 집중도와 임금수준이 상대적으로 높으며 성장을 지속하는 기업들로 구성돼 있었다.


□ 연구팀은 고용·연구개발·매출 성장을 함께 달성하는 혁신성장기업(809개)의 입지패턴을 알아보기 위해 공간통계기법인 최근린군집분석(Nearest Neighbor Hierarchy Analysis)을 시행한 결과 혁신성장기업 클러스터는 수도 권 남부를 중심으로 형성돼 있음을 확인했다.

  ◦ 혁신성장기업 클러스터의 북방한계선은 서울 중구·종로구이며 남방한계선은 경기도와 인접한 천안 북구이고 서쪽과 동쪽으로 각각 안산반월, 성남 중원구 사이에서 클러스터를 형성하고 있었다.

  ◦ 서울과 경기 북부지역은 혁신성장기업의 군집이 발견되지 않고 혁신성장기업들이 ‘나홀로’ 입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 강호제 센터장은 혁신성장기업을 위한 입지정책방안으로 첫째, 균형발전을 위한 지방의 혁신생태계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둘째, 산업 중심에서 고용·혁신창출을 위한 기업 중심으로 입지정책이 전환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 연구팀은 지방의 혁신성장은 수도권으로의 ‘브레인 드레인’(brain drain; 두뇌유출) 우려가 상대적으로 낮은 지역인재와 지역출신 기업가를  중심으로, 쾌적하고 양호한 정주환경이 조성(연구개발특구)되고 국책연구원의 혁신지원이 종합적으로 역할할 때만이 가능했음을 지적했다.

  ◦ 또한 개별 기업군의 필요에 맞게 유통ㆍ판매, 비제조서비스, 호텔, 병원 등으로 산업단지 입주업종과 산업단지 유형을 확대하고 기업 맞춤형 기반시설을 공급하고, 지방 인재·기업가 육성을 위한 혁신생태계 조성과 수도권 혁신성장기업의 입지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국 대비 수도권 산업단지 개발면적 비율 조정과 난개발 방지 등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첨부파일
  • hwp 첨부파일 (보도자료) 혁신성장 기업 북방한계선 서울중구 종로구 남방한계선 천안북구(국토연구원).hwp (0Byte / 다운로드 114회) 다운로드
  • pdf 첨부파일 브리프 722호.pdf (0Byte / 다운로드 426회) 다운로드